양평군의회, 정인이 공원묘원 추모 발길
상태바
양평군의회, 정인이 공원묘원 추모 발길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더 소중한 세상 만들게요”

[경기eTV뉴스] 양평군의회(의장 전진선)가 13일 지난해 10월 영아 학대 사건으로 안타깝게 숨진 고(故) 정인양의 공원묘원을 찾았다.

왼쪽부터 양평군의회 이혜원 의원, 윤순옥 의원, 송길원 목사, 전진선 의장, 박현일 의원.
왼쪽부터 양평군의회 이혜원 의원, 윤순옥 의원, 송길원 목사, 전진선 의장, 박현일 의원.

정인양은 지난해 10월 16일 양평군 서종면의 어린이 전문 화초장지인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안치됐으며, 이날 양평군의회 전진선 의장을 비롯한 박현일, 이혜원, 윤순옥 의원은 묘원을 찾아 16개월 만에 생을 마감한 정인양을 함께 추모했다.

묘원에는 이미 정인양을 추모하기 위한 수많은 꽃과 동화책 등의 추모 물품이 놓여 있었으며, 양평군의회 의원들은 두 손을 모아 정인양의 명복을 빌었다.

송길원 안데르센 공원묘원 목사는 “정인양 묘소에 전국 각지에서 지금까지도 추모 물결에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또 다른 아동학대 피해자가 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전진선 의장과 의원들은 “양평군의회도 다시는 이런 슬픈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아동학대 관련 군 조례를 살피고, 아이들의 안전과 아동학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