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건강계단, 코로나19로 어려운 예술인 돕는다
상태바
지하철 건강계단, 코로나19로 어려운 예술인 돕는다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호선 강남구청역 ‘아트건강기부계단’서 작년 모인 기부금 11일 서울문화재단에 전달
2020년 계단 이용한 시민 42만1037명이 모은 기부금은 총 842만원
365mc병원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운 예술인들을 위한 기금 활용 예정

[경기eTV뉴스]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건강한 발걸음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 빠진 예술가들의 작은 희망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공사, 병원, 서울문화재단이 11일 열린 비대면 전달식을 통해 기부금을 주고받았다.

사진 왼쪽부터 정선인 서울교통공사 미디어실장, 김남철 365mc네트웍스 대표,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사진 왼쪽부터 정선인 서울교통공사 미디어실장, 김남철 365mc네트웍스 대표,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 이하 공사)가 지하철 7호선 강남구청역에 설치된 ‘아트건강기부계단’을 통해 조성한 기부금 842만740원을 365mc병원(대표원장협의회장 김하진, 이하 병원)과 함께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에 11일(월) 전달했다.

이번 전달식은 기부계단 앞에서 진행되던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비대면(언택트)으로 진행됐다.

전달된 기부금은 서울 내 예술인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서울문화재단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예술・창작 활동에 큰 지장을 받은 예술인들을 지원하는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공사와 병원은 2017년 3월 협약을 맺고 강남구청역에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는 사람 수만큼 기부금이 쌓이는 ‘아트건강기부계단’을 설치했다. 역사 내 해당 계단을 이용하는 시민 1명 당 20원씩 병원에서 지원해 기부금을 함께 조성하게 된다.

계단을 오르면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서양화가 자임(JAIM)과 사진작가 홍성용 씨의 작품이 그려져 있다.

협약 초창기에는 1명 당 기부금 10원씩을 조성했으나, 운영 3년 차부터는 사회 공헌 활동에 더욱 힘쓰자는 취지로 해당 금액을 100% 인상해 20원씩을 기부하게 됐다.

2020년 ‘아트건강기부계단’ 이용자 수는 42만1037명으로 작년보다 소폭 감소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역을 이용하는 승객이 약 40% 가량 줄어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공사와 병원은 이후에도 기부금 조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모두가 힘든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시민들의 참여로 힘든 예술인에게 따뜻한 손을 내밀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2021년에도 아트건강기부계단을 많이 이용하셔서 기부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