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탈석탄 위해 세계와 ‘맞손’ 기후위기 적극 대응 나서
상태바
박남춘 시장, 탈석탄 위해 세계와 ‘맞손’ 기후위기 적극 대응 나서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G타워서 인천시 탈석탄 동맹 가입 선언식 개최
탈석탄 동맹 계기 인천 온실가스 주범 영흥화전 조기폐쇄 속도

[경기eTV뉴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각국과 손을 잡고 석탄에너지 추방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친환경 자원순환정책에 이어 탈석탄 동맹 등 연일 이어지는 박 시장의 ‘친환경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2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탈석탄 동맹(PPCA) 가입 선언식'에서 선언문에 서명을 한 뒤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왼쪽),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2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탈석탄 동맹(PPCA) 가입 선언식'에서 선언문에 서명을 한 뒤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왼쪽),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2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인천시 탈석탄 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 PPCA) 가입 선언식’에서 “오늘이 탈석탄과 탄소중립 사회로 향하는 역사적인 첫 걸음”이라며 탈석탄 및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천명했다.

이 자리에는 ‘탈석탄 동맹’주도국 자격으로 마이클 대나허(Michael Danagher) 주한 캐나다 대사와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 영국 대사가 참석했다.

박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은 생태계를 파괴했고, 우리의 삶까지 위협하고 있으며, 자연은 우리에게 수많은 경고로 기후위기를 알리고 있다”며 “지속가능하고 안전한 미래를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삶의 대전환을 이뤄내야 할 때”라고 경고했다.

이어 “최근 우리나라 문재인 대통령께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했다”며 “저도 그 기조에 맞춰 우리 인천시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중 30%를 내뿜고 있는 영흥화력발전소 조기폐쇄 및 LNG전환 등을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기후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대한민국 정부, 세계 도시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는 “인천에는 화력발전소가 있다. 발전소의 단계적 폐쇄 및 친환경에너지로 전환을 위해 인천시가 탈석탄 동맹 회원이 돼 기쁘다”며 “내년 11월 영국 글라스코에서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가 열린다. 꼭 참석해서 배출가스와 화석연료를 줄이는데 함께 했으면 한다”고 초청 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도 “기후에는 국경이라는 것이 있을 수 없다. 함께 연대해서 대응하지 않으면 경제적, 환경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인천시가 기후위기대응에 리더십을 보여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 탈석탄 동맹 가입으로 향후 각종 관련 회의에서 탈석탄 정책 및 사례 공유, 확산 등 역할에 나설 전망이다.

탈석탄 동맹은 지속적인 석탄사용 에너지 발전을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는 전 세계 국가, 지방, 단체들의 연맹이다.

지난 2017년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23)에서 영국과 캐나다 주도로 창립됐다.

기후변화와 대기오염의 원인인 석탄발전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및 유럽연합(EU) 회원국은 오는 2030년까지, 나머지 국가는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중단시키는 것이 목표다.

현재 이 동맹 회원으로는 111개 국가 및 지방정부, 기업·단체가 가입돼 있으며, 대한민국에서는 충남·서울·경기에 이어 인천이 4번째로 가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