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째 이어지는 기부천사
상태바
8년째 이어지는 기부천사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8년째 행복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는 정정환씨, 그는 가평군 조종면사무소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환경미화원, 라면 기탁.
환경미화원, 라면 기탁.

정씨는 올해도 어김없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70만원 상당의 라면 50박스를 조종면에 기부했다.

지난해에는 30만원 상당의 두루마리 휴지 30개, 성금 50만원을 전달했다.

기부는 벌써 8년째다. 몸은 힘들고 박봉이지만 조금씩 나눔에 행복을 찾으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정씨의 행복바이러스는 주변사람들에게도 전파돼 기부확산으로 이어지며 진정한 기부천사로 칭송이 자자하다.

주변 동료들은 같은 직원이라는 것이 정말 자랑스럽다며, 나눔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씨는“매년 이맘때 생일을 맞아 가치 있는 일을 하고 싶어 기부를 시작하게 되었다”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열악한 환경에 놓인 많은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