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율차 기업에 부품실증 기반구축 적극 지원
상태바
인천시, 자율차 기업에 부품실증 기반구축 적극 지원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에 자율차 부품개발 실증 Test Bed 구축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 목적

[경기eTV뉴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재)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와 함께 관내 자율차 관련 기업의 부품실증을 위한 기반구축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라이다센서 부착 위치(예정).
라이다센서 부착 위치(예정).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송도 내 도로상에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인프라를 구축하여 대학 및 기업의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라이다(LiDAR) 센서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센서 응용 기술개발을 위하여 추가로 단지 내에 테스트 구역을 지정하여 실증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 C-ITS는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상황 등 각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

* ‘라이다센서’는 보행신호 안내, 도로 통행량 분석, 차량용 ADAS(첨단운전자 보조장치) 및 자율주행 등에 활용되고 있으며, 레이다는 차량용 전방충돌 장치 등에 활용

또한, 송도의 산업기술단지內 실 도로상에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단말기 설치와 교통신호정보를 연계하여 신호정보 수집 및 자율차 주행 시나리오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인천 지역 대학 및 기업 등이 활용함으로써 고부가가치 부품 개발 및 상용화 기술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 V2X는 차량이 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도로 인프라 등과 정보를 교환하는 것

이번에 새로 지정되는 테스트 구역은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그 첫 단계로 라이다, 레이다 등의 센서를 개발하고 있는 ㈜카네비컴, ㈜라이다코리아와 같은 업체들이 개발 성과를 실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국산 센서가 신뢰성 및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라이다 센서의 경우 자율주행차 상용화와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수적인 부품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전량 해외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으로 본 테스트 구역에서는 라이다와 레이다를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테스트하고 성능 검증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산 센서의 완성도를 높이고 해외제품을 대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인천 내 자동차부품 기업의 자율차 부품 개발·실증 지원을 통해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 생태계 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