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과 핫라인 구축한 인천시, 호흡기 질환 확진자 17명 찾아내
상태바
의료기관과 핫라인 구축한 인천시, 호흡기 질환 확진자 17명 찾아내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인 미분류 사례 최소화 위해 심층역학조사 등 선제적 대응
24시간 내 접촉자 긴급 검사시스템 및 자가격리 조치

[경기eTV뉴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의료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호흡기 질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검사로 현재까지 17명의 호흡기 질환 확진자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3월 19일 의료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한 이후, 의료기관의 권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호흡기 질환자는 총 1849명이며, 이 중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안전안내문자를 받고 검사를 받은 호흡기 질환자 중에서도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코로나19의 감염 전파력 등을 고려했을 때 호흡기 질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검사로 확진자를 찾아낸 것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원인 미분류 환자의 증상발현일부터 확진일까지 소요기간 현황.
원인 미분류 환자의 증상발현일부터 확진일까지 소요기간 현황.

한편, 인천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감염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

9월 29일 09시 기준으로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 915명 중 원인 미분류 사례 확진자는 모두 100명으로 전체 확진자 중 10.9% 수치를 보이고 있다.

특히, 원인 미분류 사례 중 21%는 증상발현 후 7일 이상 지난 후 격리 조치가 취해진 것으로 파악됐는데, 독일과 싱가포르 등 해외 연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증상이 나타난 뒤 7~10일에는 감염 능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원인 미분류 사례의 추가 전파를 최소화하고 의미 있는 격리 조치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 감염력이 높은 증상발현 후 5일 이내에 확진자 격리가 이뤄져야 하는 만큼 추정 감염경로가 불분명하더라도 코로나19 의심증상(발열, 기침, 가래, 인후통, 근육통, 후각 및 미각상실 등)이 있을 경우에는 타인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빠른 시일 내 진단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

인천시는 원인 미분류 사례에 대한 추가 전파 차단과 지역 감염 전파 최소화를 위해 코로나19 발생초기부터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지난 3월 호흡기 증상 의료기관 방문자의 적극 검사를 위한 의료기관 핫라인을 구축한데 이어, 9월 23일부터는 코로나19 의심증상자 48시간 이내 검사 독려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해 371명이 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한, 적극적인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 동선 및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는 한편, 군·구와 24시간 공조체계를 유지해 확진자·접촉자가 발생할 경우 입원 및 접촉자 파악, 검체 채취 등을 24시간 이내 완료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김혜경 시 건강체육국장은 “추석 연휴 이후 가을철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시기를 대비해 좀 더 세심하고 빈틈없는 진단과 접촉자 격리를 위해 노력하겠지만, 시민 여러분께서도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지체하지 말고 꼭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고, 지역사회 확산 차단과 예방을 위해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