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형 인천시의원, ‘인천형 코로나19 대응 방역지도로 자치분권 강화해야’
상태바
남궁형 인천시의원, ‘인천형 코로나19 대응 방역지도로 자치분권 강화해야’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궁형 시의원 인천 최초 인천형 방역지도 구축 시작

[경기eTV뉴스] 인천광역시의회 인천형 자치분권&균형발전 연구회(대표의원 남궁형)에서는 코로나19 및 겨울철 독감 발생 등과 관련한 과학적 통계에 입각한 방역대책 마련과 정책발굴을 위해 ‘자치분권 시대 인천형 방역시스템 구축을 위한 독감 및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지역 예측 분석 연구용역’을 실시한다.

남궁형 의원.
남궁형 의원.

10월부터 2달간 진행되는 이번 용역은 지방자치데이터연구소의 특허기술인 ‘빅데이터 마이크로 지리정보’기술을 활용하여 겨울철 독감 및 코로나19 지역감염 예측데이터를 확보하고, 주민설문조사를 통해 연령대에 따른 주민 생활방역 준수여부 등의 사회경제적 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인천 전 지역의 코로나19 등과 같은 감염병 방역 시스템 구축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남궁형 시의원은 ‘인천형 자치방역시스템 구축’으로 중앙정부의 대책을 기다리기보다 지방정부가 코로나19 등과 같은 감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인천의 골목골목까지 가장 잘 아는 것은 중앙정부가 아닌 인천인 만큼 확진자의 이동경로만을 따라가는 사후약방문식의 방역시스템이 아닌 과학적 통계와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 시민체감형 방역시스템 마련을 통해 든든한 지방정부 ‘인천’을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