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남부경찰서, 자살시도 시민 적극구조로 고귀한 생명 살려
상태바
수원남부경찰서, 자살시도 시민 적극구조로 고귀한 생명 살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층 건물 옥상 난간에서 투신하려는 시민 극적 구조

[경기eTV뉴스] 수원남부경찰서(서장 오문교)는 산남지구대는 5층 건물옥상에서 자살을 하려한다는 다급한 신고를 접하고 신속히 현장으로 출동하여 5층 난간에 매달려 투신하려고 발버둥치는 자살시도자를 경찰관 2명이 신속하게 잡아 끌어올려 적극적으로 구조하여 주위 주민들로부터 칭송을 받고 있다.

수원남부경찰서, 자살시도 시민 적극구조로 고귀한 생명 살려
수원남부경찰서, 자살시도 시민 적극구조로 고귀한 생명 살려

지난 15일 밤 10시 45분경 5층 건물 옥상에 걸터앉아 자살하고 싶다는 전화가 걸려와 119 공동대응으로 산남지구대 순찰1팀 박성호 팀장, 김태완 경위, 박만근 경장과 형사기동대 등 경찰관들이 총력 대응하여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이모씨(52세, 남)는 술에 만취한 상태에서 신변을 비관하여 자신이 거주하는 건물 5층 옥상에 올라가 투신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출동한 경찰관의 선제적 대응 및 신속한 판단이 없었다면 비극을 막지 못할 상황이었다.

소중한 생명을 구조한 산남지구대 김태완 경위와 박만근 경장은 이씨가 무사하셔서 정말 다행이라며, 지역주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관으로서 예방중심․선제적 경찰활동으로 주민들로부터 ‘신뢰와 존경’을 받는 경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