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문화재단 ‘서양미술사 속 99개의 손’ 온라인 전시 개최
상태바
하남문화재단 ‘서양미술사 속 99개의 손’ 온라인 전시 개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으로 만나보는 서양 고전 명화

[경기eTV뉴스] 하남문화재단(이사장 김상호)의 ‘서양미술사 속 99개의 손-레플리카 체험전’이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온라인 전시로 시작하게 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는 2020년 전시공간활성화사업 선정작으로, 9월20일(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하남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나래이션과 현장감을 살린 영상으로 전시 관람의 몰입감과 공간감을 선사할 이번 전시는 하남문화재단이 준비한 첫 온라인 전시이다.

사람의 ‘손’이 모티브인 ‘서양미술사 속 99개의 손’ 전시회는 각각의 주제별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는 서양 회화사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성경」편으로 시작된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다빈치의 ’세례자 요한‘ 아 바로 그 작품들이다. 두 번째 「그리스 로마신화」편에서는 신들과 그들에게 선택받은 인간들이 묘사된다.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 로제티의 ’판도라의 상자‘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어 제롬의 ’배심원 앞에 선 프리네‘, 다비드의 ’마라의 죽음‘에서 역사에 대한 작가의 시선도 느낄 수 있다. 관계자는 역사에 대한 작가의 시선이 「역사적 사건」편에서 강조되는 주제의식이라 말했다.

전시중반부터 시대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일상과 사회-풍속과 풍자」가 이어진다. 베르메르에서 피터 브뢰겔까지 작가의 눈에 비친 당대의 풍속이 펼쳐진다.

다섯 번째는 「문학, 연극, 전설」편이다. 밀레이의 ’오필리아‘, 오스틴의 ’리어왕‘ 등은 작가의 해석과 묘사로 인한 세계의 확장성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초상화」편에서 렘브란트, 다빈치, 부셰를 통해 개인의식이 확립되는 시기를 조망해 본다. ’아르놀피니의 결혼식’, ‘알바공작부인’, ‘마담 퐁파두르’ 등이 이들의 작품이다.

재단의 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추이에 따른 즉각적인 오프라인 전시도 고려중이라 하였다. 또한 손을 매개로 명화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이 돋보이는 이번 전시가,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문화백신 역할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