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가가호호 방문 쉼터 서비스’ 운영
상태바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가가호호 방문 쉼터 서비스’ 운영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안양시 만안 치매안심센터는 오는 8월 18일부터 기존 쉼터를 이용하던 치매어르신 가정을 방문하여 다양한 인지재활 프로그램과 건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가호호 방문 쉼터 서비스’를 운영한다.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가가호호 방문 쉼터 서비스’ 운영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가가호호 방문 쉼터 서비스’ 운영

‘가가호호 방문 쉼터 서비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대면프로그램이 중단되면서 발생한 치매환자의 사회적 고립과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주 2회 치매전문 인력인 작업치료사와 간호사가 방문하여 진행하는 1:1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이 서비스는 어르신의 건강상태 및 상담, 대상자의 특성과 수준에 따라 인지건강프로그램(작업치료, 원예활동, 회상치료, 만들기 활동 등)과 치매예방체조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지건강학습지, 컬러링북, 기억일기장으로 구성된 기억안심키트를 주 1회 제공하기도 한다.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사전에 어르신의 발열 및 호흡기증상 유무를 확인한 다음,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 등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여 각 가정을 방문할 예정이다. 어르신들께는 마스크와 손소독제로 구성된 안전꾸러미를 전달하면서 감염예방 교육도 병행한다.

서비스 이용에 동의한 어르신은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길어 우울했는데 이렇게 찾아와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하고 말벗도 해준다고 하니 지루했던 일상에 활력이 생길 것 같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신정원 만안구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쉼터프로그램이 중단되어 고립감과 우울감을 느끼는 치매환자의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어르신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