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함대 수병, 부대 인근 싱크홀에 빠진 민간인 구조
상태바
2함대 수병, 부대 인근 싱크홀에 빠진 민간인 구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2함대 영주함 수병 2명, 8월 5일 저녁 평택시 포승읍에서 민간인 구조

[경기eTV뉴스] 해군 제2함대사령부(이하 ‘2함대’) 소속 수병 2명이 8월 5일 저녁, 외출 중 부대 인근인 평택시 포승읍 보도에 생긴 싱크홀에 빠진 민간인 1명을 구조하고 안전조치를 통해 추가사고 방지에 기여했다.

2함대 수병, 부대 인근 싱크홀에 빠진 민간인 구조
2함대 수병, 부대 인근 싱크홀에 빠진 민간인 구조

선행의 주인공은 2함대 소속인 영주함(PCC, 초계함)의 제영태, 채기준 상병. 두 수병은 8월 5일 평일 외출 제도를 통해 부대 인근인 평택시 포승읍에서 저녁 식사 후 부대에 복귀하려 이동 중 보도에 생긴 싱크홀에 민간인 남성 1명이 빠져 구조 요청을 하는 것을 발견했다.

두 병사는 주저없이 현장으로 달려가 인원의 팔을 잡고 밖으로 꺼냈으며, 경찰에 연락하고 제반 안전조치가 이루어질 때까지 현장에서 행인들의 접근을 막았다.

싱크홀은 가로 1.5m, 세로 1.3m, 깊이 약 2.5m로 빠졌던 인원 키 이상의 물이 고여 있어 신속한 구조가 없었다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제영태, 채기준 상병은 “우리 부대 수병이라면 누구나 그렇게 했을 당연한 일이라 생각해 부대에 먼저 보고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비슷한 일이 생긴다면 똑같이 행동할 것이며, 어제 부상이 있었던 분을 포함해 이번 비로 피해를 본 모든 분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대는 당시 두 병사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서 안전조치를 마친 평택경찰서 만호파출소 직원이 부대에 ‘두 병사를 찾아 격려해 달라’고 알려와 선행을 인지했으며, 두 병사에 대해 적절한 포상을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