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코로나19 동선 피해 의료기관·사업장 손실보상금 지급할 것”
상태바
백군기 용인시장, “코로나19 동선 피해 의료기관·사업장 손실보상금 지급할 것”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페북 대화서 밝혀…의료기관‧약국 등 447곳 대상
지역 예술인 창작활동 지원 위해 재난지원금 30만원 현금으로 지급

[경기eTV뉴스] 백군기 용인시장은 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가 영업 손실을 본 의료기관이나 약국, 일반 사업장 등에 손실보상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는 모습.
백군기 용인시장이 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는 모습.

이는 정부가 이들 의료기관과 업체의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시설을 폐쇄한 기간 동안 영업 손실금과 소독 명령에 따른 직접 비용 등을 지급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다.

대상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관내 34개 의료기관과 42개 약국, 371개 일반 사업장 등 447곳이다. 신청은 3개구 보건소로 하면 된다.

백 시장은 또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돕기 위해 시 산하 문화재단을 통해 1천명의 예술인에게 재난지원금을 3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상은 7월 말 기준 관내 주소를 두고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 증명을 받은 예술인들이다. 8월 5일~9월 4일까지 용인문화재단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됨에 따라 집단감염의 우려가 있는 방문판매 업체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은 계속 강화한다.

이에 관내 방문판매업체 218곳에 내려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8월 17일까지 연장하고 수시로 개설되는 방문판매업체의 체험·홍보관에 대해서는 6~12일까지 정부·경기도와 함께 예방수칙 이행 여부 등을 합동점검한다.

관내 숙박업소, 캠핑장 등 114곳에 대해서도 방역수칙을 이행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한편, 백 시장은 이날 오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처인구 원삼면 두창리 육묘장 등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피고 복구를 돕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백 시장은 지난 2일 호우경보가 발령되자 3~5일까지 냈던 휴가를 취소하고 재난상황근무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