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촌정수장 밀폐형으로 개량하고 ISO 22000 도입
상태바
인천시, 공촌정수장 밀폐형으로 개량하고 ISO 22000 도입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07.2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정수장 방문한 국무총리에게 수돗물 신뢰 회복 프로젝트 보고

[경기eTV뉴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유충 사고가 발생한 공촌정수장을 밀폐형으로 개량하고, 시 관내 모든 정수처리시설을 식품공장 위생상태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인천시는 7월 25일 인천 부평정수장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이와 같은 내용의 수돗물 피해발생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과 「수돗물 시민신뢰 회복 프로젝트」를 보고했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5일 부평정수사업소를 현장방문 한 정세균 국무총리와 수돗물 유충 발생 대응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5일 부평정수사업소를 현장방문 한 정세균 국무총리와 수돗물 유충 발생 대응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돗물 유충 발생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인천 부평정수장을 방문했다. 국무총리는 박남춘 인천시장으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내부 시설과 조치사항 등을 점검했다.

박남춘 시장은 현황보고를 통해 “현재 정수장, 배수지, 공급블록, 수용가로 이어지는 수돗물 공급경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결과에 따르면 더 이상 유충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면서 “아직도 급수관에 남아있을 수 있는 유충이 가정에서 일부 발견되고 있으나, 소화전 방류 등 필요한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하고 있어 조만간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고했다.

한편, 인천시는 수돗물 피해 재발방지를 위해 공촌정수장을 오는 10월까지 밀폐형으로 개량하는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조속히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어플리케이션(앱)이나 전화를 통해 신청하면 가정을 방문해 점검하는 ‘인천형 워터케어’를 8월부터 운영하고, ‘스마트폰 수질공개’와 ‘온라인 시민시장실’등 시장과 시민이 직접 수질을 모니터링하는 체계를 10월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시는 재발방지를 넘어 선진국 기준을 초과하는 과학적 물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에 따라 근본적인 대책 추진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시민신뢰를 회복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모든 정수처리시설에 내년까지 식품공장 수준의 위생상태를 준수하는‘ISO 22000(식품경영안전시스템)’을 도입하고, 이번에 피해가 발생한 부평‧공촌수계의 노후수도관을 2025년까지 교체한다.

또한,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접목한 ‘스마트 상수도 시스템’을 2022년까지 도입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국무총리에게 “이번 기회를 계기로 인천시가 선진국 수준을 초과하는 수돗물 모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가 그린뉴딜 과제로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돗물 사고의 신속한 해결과 함께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하는 한편,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수돗물을 만들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한 팀이 되어 수돗물을 생산하고 공급하는 근본적인 시스템에 대해서도 점검해 줄 것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민소환대상 박남춘 시장 2020-07-26 02:24:53
능력없는 박남춘 시장은 주민소환으로 끌어내려야 합니다.
저런 사람이 시장을 하고 있으면 시민들 생명이 위험해질까 무섭기까지 합니다.

박남춘이 싫다 2020-07-26 02:21:18
박남춘이 사고를 저렇게 치고 수습도 못하는 꼴을 보고 있으니 민주당까지 싫어진다.
민주당은 더 욕먹기전에 박남춘을 탈당시켜라.
서울시장, 부산시장에 이어 인천시장까지 잘 한다.
민주당은 박남춘 씨를 빨리 시민들에게 사죄하게 하고 자진 사퇴시켜라 .

소 잃고 외양간 고치네 2020-07-26 02:17:00
작년에도 붉은 수돗물로 힘들게 하더니 올해는 움직이는 유충 수돗물까지.
잘한다 잘 해
시장 하나 잘못 뽑아놨더니 별별일이 다 생기네.
창피하고 쪽 팔려서 인천에 못 살겠다.
당신을 찍은 내 손가락을 잘라버리고 싶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