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의 30년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담다 ‘제3차 오산시사’ 발간
상태바
오산의 30년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담다 ‘제3차 오산시사’ 발간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14일 30년 오산의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담은 제3차 ‘오산시사’ 발간 보고회를 개최했다.

오산시사.
오산시사.

‘오산시사’는 1989년 오산읍에서 시로 승격된 후 10년마다 오산의 역사와 문화뿐 아니라 세월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고 발전하는 오산의 모습을 담은 오산역사 기록물이다.

이번 3차 ‘오산시사’는 시 승격 30주년을 맞이해 2018년 4월부터 2년 3개월 동안 집필 기간을 거쳐, 지난 2009년 오산시사 발간 이후 시의 발전상과 변화된 모습을 추가하고 과거 조사·연구되지 못한 자료를 보완해 시민들이 쉽고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발간됐다.

이날 보고회에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김영희 부의장, 한은경 의원, 시사편찬위원회 위원 등 15명이 참석해 ‘오산시사’의 활용과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제3차 ‘오산시사’ 발간 보고회.
제3차 ‘오산시사’ 발간 보고회.

오산의 역사책인 ‘오산시사’를 교육과정에 활용할 수 있는 장기적인 방안과 앞으로 새롭게 써지는 오산의 역사를 지속적으로 발굴·기록·축적하는 과정의 연속성이 필요하다는 등의 의견이 개진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3차 ‘오산시사’는 더 나은, 더 발전된 오산시를 설계하고 만들어 가는데 최고의 참고서가 될 것이라고 자부한다”면서 “세계에서도 인정을 받는 ‘교육도시, 오산’의 도시 브랜드를 확실하게 정착시킬 수 있었던 추진 과정을 자세히 수록해 오산시민 여러분들과 공유할 수 있어서 더없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시사’는 총 7권 분책, 15편으로, 제1권 ‘생활환경, 지명유래’, 제2권 ‘역사, 유적·유물’, 제3권 ‘정치, 행정’, 제4권 ‘문화예술체육, 교육, 종교’, 제5권 ‘산업·경제, 보건·환경위생·사회복지, 사법·치안·소방·언론’, 제6권 ‘구비전승·민속·경기도당굿과 경기재인청, 성씨·인물’, 제7권 ‘오산시 연표, 사진으로 보는 오산’ 등을 담았다.

‘오산시사’는 전자책(e-book) 형태로도 제작돼 오산시 홈페이지 또는 오산문화원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열람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