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소방본부, 2020년 상반기 화재통계 발표
상태바
인천소방본부, 2020년 상반기 화재통계 발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는 올해 상반기 화재사고를 분석한 결과, 총 708건의 화재로 36명(사망14, 부상22)이 다치고, 58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인천소방본부, 2020년 상반기 화재통계 발표
인천소방본부, 2020년 상반기 화재통계 발표

이는 전년과 대비해, 화재는 14.8%(123건), 인명피해는 32.1%(17명), 재산피해는 61%(91억원)이 각각 감소한 수치다. 그렇지만, 이와는 반대로,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180%(9명) 증가했다.

지역별 화재발생율은 인구가 많이 사는 서구, 남동구, 부평구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화재 사망자는 미추홀구, 서구, 남동구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화재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이 27.3%(193건, 1일평균 1.1건)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올 상반기 발생한 전체 화재사망자 중 9명이 주거시설에서 사망했다. 이어 차량화재 14.7%(104건, 1일평균 0.7건), 산업시설화재가 13.9%(99건, 1일평균 0.6건)로 뒤를 이었다.

화재원인으로는 부주의가 42.5%(301건)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고, 전기적 요인 26.6%(188건), 기계적 요인이 14.5%(103건)를 나타냈다.

시간대별로는 새벽 3~5시 사이 화재건수가 가장 적었으며, 활발한 활동이 이뤄지는 11시~15시 사이에 가장 많은 191건(27%)이 발생하였다.

김광수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사망자 대부분이 주거시설에서 발생하고 있어, 가정 내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기, 가스 등을 수시로 점검하고, 화재감지기 설치 등 예방이 필요하다”며, “올 상반기 화재통계를 바탕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안전대책을 수립해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