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B 인천총회 2023년으로 연기개최 예정
상태바
ADB 인천총회 2023년으로 연기개최 예정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2023년 제56차 인천 연차총회 개최’는 오는 9월 최종 확정

[경기eTV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9월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0년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 (Asian Development Bank, ADB) 연차총회가 2023년으로 연기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국내외 참가자와 국민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고 각국의 여행제한, 방역을 위한 행사규모 축소 등으로 실효성 있는 연차총회가 되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개최 연기를 결정하고 지난 7월 3일 ADB측에 연차총회 연기를 공식 요청했으며 7. 13일 마닐라에서 현지시간 18시에 ADB 이사회 의결이 이루어졌다. 다만, 한국의 2023년 제56차 인천 연차총회 개최는 이사회 의결에 대한 회원국 거버너들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9월 거버너 총회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 2021년 제54차 조지아, 2022년 제55차 스리랑카 개최 旣결정
※ 터키도 이라크戰으로 ’03 → ’05로 연기 개최

이로써 2020년 9월 예정이었던 연차총회는 ADB본부(마닐라)가 주관하는 화상회의로 대체되어 차기의장단 선출 등 잔여안건 처리를 위한 약식 비즈니스세션(거버너 총회), ASEAN+3 장관회의, 세미나 등 부대행사가 9월 17 ~ 18일 진행될 계획이다.

2023년 한국 개최가 확정될 경우 장소는 동일하게 인천에서 개최되며 시는 성공적 개최 지원은 물론 ▲포스트코로나시대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인천도시브랜딩 ▲지속가능한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투자유치 ▲문화행사 연계를 통한 인천지역문화의 세계적 확산 등 한층 더 강화된 성공개최 전략을 강구할 계획이다.

마이스산업과장은 “금번 연차 총회가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연기된 것을 받아들이며 오는 9월 2023년 한국(인천) 개최가 확정되면 장기적 플랜인 만큼 성공적 개최 지원을 위한 보다 철저한 준비를 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금번 행사를 위해 추진해온 인천 투자유치 설명회 및 금융·관광포럼, 지역문화행사 연계 등을 통해 인천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