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지친 일상, 인천시 도시숲에서 쉼을 얻다
상태바
코로나19에 지친 일상, 인천시 도시숲에서 쉼을 얻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숲 13.4㏊조성, 연 616㎏의 미세먼지 흡수

[경기eTV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미세먼지 저감 및 쾌적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하여 2020년도 생활권 숲 확충사업으로 수인선 유휴부지 도시숲길 등 34개소에 133억원을 투자하여 134천㎡(13.4㏊)의 도시숲을 조성 중이라고 밝혔다.

부평구 갈산동 부평산단 미세먼지차단숲
부평구 갈산동 부평산단 미세먼지 차단숲.

시는 6월 기준으로 장수동 미세먼지 차단숲, 명상숲 등 7개소가 조성 완료되었으며, 조성 중인 27개소는 연말까지 마무리하여 시민의 건강 증진과 더 나은 도시녹색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요사업으로는 철도 유휴부지를 활용한 도시숲길 조성사업과 학생들의 정서함양을 위한 명상숲(학교숲), 옥상녹화, 무궁화 동산, 쉼터 조성사업을 추진하여 도심내 부족한 녹지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상지는 수인선(숭의역)주변 도시숲길 1개소, 부평구 부광여고 등 명상숲 14개소, 강화군청 별관 옥상녹화 1개소, 오류동 무궁화동산 1개소, 중구 도원동 70계단 및 계양구 효성동 쉼터 2개소이다.

산림청 국비보조사업으로 산업단지 주변에 숲을 조성하여 미세먼지를 흡착, 제거하는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을 추진중에 있으며 대상지로는 강화일반산업단지 주변, 부평구 굴포천, 십정녹지, 남동구 소래논현 도시개발지역 등 산업단지 인근 및 도로변 녹지 12개소이다.

아울러, 숲이 주는 혜택을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복권기금을 활용한 사회복지시설 내 나눔숲 조성사업 및 보행약자층(장애인, 임산부 등)의 편리한 숲 이용을 위한 나눔길 조성사업을 시행 중에 있으며 대상지로는 강화 성안나의집 나눔숲 1개소, 계양산과 장봉도의 나눔길 2개소가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이 도심보다 미세먼지는 평균 25.6%, 초미세먼지는 평균 40.9% 낮으며, 도시숲 1㏊당 연간 46㎏의 미세먼지를 흡수한다고 한다.

따라서, 금년도에 조성되는 34개소의 도시숲 조성으로 연간 616㎏의 미세먼지를 흡수, 지속적인 도시숲 조성을 통하여 인천시의 공기질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상윤 녹지정책과장은 “도시숲은 미세먼지 저감 효과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정서적인 안정감과 건강증진에 보탬이 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쳐있는 시민들에게 도시숲 확충을 통하여 시민 모두가 건강하게 숨 쉴 수 있는 ‘숲 속의 도시 인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