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소방서, 화재피해주민 화재현장 지킴이 선정 소화기 전달
상태바
용인소방서, 화재피해주민 화재현장 지킴이 선정 소화기 전달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발생 시 소화기로 초동조치로 큰 화재 막아

[경기eTV뉴스] 용인소방서(서장 이경호)는 31일 개인 소화기를 이용해 대형화재를 막은 주민을 화재현장 지킴이로 선정하여 소화기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용인소방서, 화재피해주민 화재현장 지킴이 선정 소화기 전달
용인소방서, 화재피해주민 화재현장 지킴이 선정 소화기 전달

화재현장 지킴이란 제3자가 화재현장에서 개인 소화기를 활용하여 화재피해를 경감시키고 화재피해주민을 도운 주민이다.

이번 화재현장 지킴이는 3월 8일 처인구 원삼면 두창리 비닐하우스 화재현장에서 개인 소화기를 사용하여 신속한 초동조치로 피해경감에 큰 기여를 한 원삼화훼작목반 일원이 선정되었다.

이날 화재는 비닐하우스 특성상 여러 동이 밀집되어 있고 연소확대가 잘 되는 소재이기 때문에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원삼여성의용소방대장을 포함한 원삼화훼작목반 10여명의 초동조치로 인하여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

소방서 관계자는 “자칫 대형화재로 번져 주변 비닐하우스까지 위험에 처할 수 있었지만 소화기를 활용한 초기 진화 덕분에 피해를 최소화했다”며 “평상시 소화기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 최기 화재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