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긴급브리핑
상태바
은수미 성남시장,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긴급브리핑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6일 14시 현재 분당제생병원 총 확진자 9명(성남시 4명, 타지역 5명)

[경기eTV뉴스] 성남시 분당제생병원 환자와 의료진 등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가 나타나면서, 병원 직원과 환자 등 1500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6일 긴급브리핑에서 다섯 번째 확진자(성남#5)는 중원구 금광동에 거주하는 64년생 여성, 여섯 번째 확진자(성남#6)는 분당구 이매동 이매촌에 거주하는 63년생 여성, 일곱 번째 확진자(성남#7)는 분당구 서현동에 거주하는 89년생 여성으로 모두 제생병원의 간호 인력이라고 밝혔다.

은수미 성남시장, 분당제생병원 집단감염 긴급브리핑
은수미 성남시장, 분당제생병원 집단감염 긴급브리핑

5일 성남시 네 번째 확진자(성남#4)의 역학조사 중 광주시 첫번째 환자(광주#1)의 원내 동선이 겹치는 것이 의심스러워 당일 제생병원 내 직원, 의료진, 환자 등 171명에 대해 검체 채취를 했다.

확진자의 조치사항으로 다섯 번째 확진자(성남#5)와 일곱 번째 확진자(성남#7)는 6일 11시 이천의료원으로, 여섯 번째 확진자(성남#6)는 6일 11시 안성의료원으로 이송되었고, 3명 모두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확진자의 자택과 주변은 소독을 시행했다.

은 시장은 제생병원 이영상 병원장 등과 오전 긴급회의에서 현재 제생병원 내 환자 전원 격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당장 취할 수 있는 조치로는 비교적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구역, 즉 확진자들과 동선이 겹치지 않는 입원 환자들은 최대한 빨리 퇴원을 종용할 것이며, 금일부터 밀접접촉 직원을 중심으로 전 직원, 환자 전수조사를 실시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병원 직원 1천5백명 전체가 쓸 수 있는 마스크와 레벨D방호복, 페이셜쉴드 고글, 이동형 음압 시설 등을 요청하였으며, 즉각 마스크 3천개와 손소독제 등을 병원에 보내고 방호복 300벌, 음압기 1대를 지원했다.

시는 제생병원 원내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TF팀을 구성해 방역소독 및 환자관리를 실시, 확진자 이동경로에 대하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휘 하에 도 및 보건소 역학조사반이 확진자의 감염원 및 감염경로 재확인을 위한 심층역학 조사와 동선에 따라 추가 방역 소독을 시행할 방침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난 3월 1일 18시 이후부터 현재까지 분당제생병원 81병동 입·퇴원 경력이 있거나 병문환 이력이 있으면서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주민 분들은 분당차병원, 분당보건소 등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받기”를 당부했다.

한편, 성남시 네 번째 확진자와 여덟 번째 확진자, 광주시 첫 번째 확진자 등은 모두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의 환자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