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통구 망포2동 소재 '생명샘교회' 코로나19 6명 확진자 발생
상태바
수원시 영통구 망포2동 소재 '생명샘교회' 코로나19 6명 확진자 발생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시 ‘생명샘교회’에 대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생명샘교회'에서는 자진폐쇄를 결정했으며, 지금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의심환자의 ‘조기 발견’과 ‘신속한 치료’시기로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수원시는 3월 3일 ‘생명샘교회’ 예배 등에 참석한 관계자 및 신도 중 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다음과 같이 엄중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시는 ‘생명샘교회’와 긴밀한 협력 하에 관계자 및 신도, 그 가족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증상 여부에 따라 검체 채취 및 진단검사, 자가격리 등 추가 조치한다.

시는 ‘생명샘교회’에서는 3월 3일부터 상황종료시까지 자진폐쇄를 결정하고 시에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으며, 수원시는 폐쇄 기간 동안, 교회 내부와 주변 지역에 긴급 추가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수원시 관내 모든 종교 기관 및 단체에서의 예배, 미사, 법회 등 집회를 자제할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특히 좁은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종교 모임이나 활동은 지역사회 감염의 근거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원시는 ‘생명샘교회’에서의 집단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신속히 대처하겠다며, ‘생명샘교회’ 관계자 및 수원지역 모든 종교 지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