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부평구, 2차 확진자 동거인 B씨의 점포 폐쇄조치
상태바
인천시·부평구, 2차 확진자 동거인 B씨의 점포 폐쇄조치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 2차 중간결과 발표

[경기eTV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월 22일 14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하고 돌아온 A씨에 대해 코로나19 검체 검사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었다.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청 전경

확진자 A씨(여, 1959년생)는 열감이나 감기 등 자각증상은 없었으나 대구시청으로부터 신천지 집회참석에 따른 검사를 권고하는 연락을 받고, 부평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내원 후 검체를 채취하였고, 2월 22일 오전9시 30분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되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진결과에 따라 A씨를 즉시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하여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중이고, 환자역학조사관리팀(역학조사관, 방역대책반, 지원반 등) 6명을 긴급 투입하여 이동경로 및 접촉자 분류를 위해 GPS 이동경로 및 신용카드 매출전표 확인과 접촉자 검체 채취 및 자가 격리 통보, 거주지 방역 소독을 하는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확진자 A씨의 이동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 진술과정에서 동거인(B씨, 남, 1960년생)이 있었음이 확인되어 추가적이고 세밀한 역학조사가 필요하게 되었다.

인천시와 부평구는 동거인 B씨의 점포를 폐쇄조치 하였고, 부평종합시장전체 폐쇄여부를 상인회와 협의 중에 있다.

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상황에 대한 정보를 신속·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한 것으로 추가적인 역학조사 결과 등에 따라 수정 및 보완될 수 있음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