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새해부터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남동구’ 본격 추진
상태바
남동구, 새해부터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남동구’ 본격 추진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육교직원 명절수당 지원 및 양성평등 교재교구비 지원

[경기eTV뉴스]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새해부터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보육 관련 지원 적극 확대한다.

구에 따르면 새해부터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보육 교직원에게 설날과 추석에 명절수당을 지원하게 된다. 이는 구 자체예산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일선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의 잦은 이직을 막고 열악한 보육교사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남동구청 전경
남동구청 전경

지원 대상은 남동구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며 담임반을 맡고 있는 보육교사와 대체교사로, 설과 추석 등 5만원씩 2회 지원한다.

이번 수당지원을 통해 구는 일선 어린이집의 교사채용의 어려움도 덜고, 부모들도 안심하고 어린이집에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2020년 신규 사업으로 양성평등어린이집 교재교구 사업비 3백만원 자체예산을 편성했으며, 이를 통해 보육시설에서 양성 평등한 보육과정이 이루어지도록 노력 중에 있다.

한편 남동구는 국공립어린이집에 454명, 민간어린이집 1,101명, 가정 어린이집 477명 등 모두 2천32명(2020년 01월 25일 기준 지급)의 보육교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명절수당 지원 사업은 1억9천3백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우리 남동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아빠육아휴직 장려금’ 지원제도와 ‘장난감 무상 수리센터’사업 등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면서 “이번 수당지원과 교재교구비 지원을 통해 더욱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남동구 정착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