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인천교육의 미래를 빈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
상태바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인천교육의 미래를 빈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기자회견에서 2020년 인천광역시교육청 주요 정책 방향 밝혀

[경기eTV뉴스]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은 1월 9일 인천시교육청 회의실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는 민주적 학교문화를 토대로 ‘실천하는 민주시민 참여하는 교육공동체’를 만드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우리 아이들은 공동체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실천의 과정을 통해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고, 교육공동체는 민주적인 참여와 협력으로 학교자치를 실현하고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교육생태계를 만들어갈 방침이러고 했다.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인천교육의 미래를 빈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인천교육의 미래를 빈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

다음은 도성훈 교육감의 2020년 다섯 가지 주요 정책이다.

첫째,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우리 아이들의 배움과 성장을 위한 혁신미래교육을 확대해 가겠습니다.

2019년에는 유·초·중·고 전면 무상급식을 이뤄냈습니다.

2020년에는 고 2, 3학생 수업료와 학교운영비를 100% 지원하고, 교육균형발전대상교 지원 확대 등 무상·평등 교육을 통해 출발선이 평등한 인천교육을 보다 확고히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또한, 학생들의 기초학력이 보장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실천 중심의 민주시민교육을 위해 행복배움학교와 학교자치를 더욱 확대해 갈 것입니다.

시대변화에 맞도록 진로·진학·직업교육 시스템을 개편하여 학생들이 교실에서 자신의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가겠습니다.

둘째, 마을연계 교육을 강화하여 교육의 지평을 넓히겠습니다.

국가와 학교가 교육을 독점하던 시대는 저물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가르치는 지식과 체험만으로는 학생들이 미래역량을 함양하기에 부족합니다.

학교와 마을, 교사와 지역주민 모두가 함께 해야 합니다.

마을연계 교육을 강화하겠습니다.

마을연계 교육과정 운영학교를 대폭 늘리고, 우리 아이들이 전통시장과 같은 마을의 배움터에서 마을과 함께 성장하는 교육을 실현해 가겠습니다.

또한, 민ㆍ관ㆍ학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마을교육공동체가 온전히 정착될 수 있도록 뒷받침해 나가겠습니다.

셋째, 인천을 책 읽는 도시로 가꾸어 학생들이 독서하는 습관을 기르고 미래역량을 함양하는 여건을 만들겠습니다.

자신을 성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데 독서만큼 좋은 방법은 없습니다.

학생뿐만 아니라 인천시민이 독서 습관을 형성하고 생활화하여 인문학적 소양과 삶의 역량이 자라날 수 있도록 인천을 책 읽는 도시로 만들어가겠습니다.

이를 위해 초‧중‧고 학교급별 맞춤형 독서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모든 초등학교 신입생에게 그림책 꾸러미를 선물하여 책과 친해지도록 하는‘책날개 입학식’을 시작하겠습니다.

교육청 소속 8개 공공도서관을 거점으로 중장년층을 위한 북 리스타트 운동을 전개해 인천을 교양과 인문의 향기가 가득한 도시로 가꾸겠습니다.

넷째, 인천시민과 함께‘폭력없는 인천, 생명존중 인천’을 만들어가겠습니다.

폭력예방과 생명존중에 학교와 지역사회가 따로 일 수 없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학교와 지역사회가 폭력예방과 생명존중에 다 같이 나서야 합니다.

민ㆍ관ㆍ학이 모두 참여하는 ‘IN生’(인천! 삶의 힘이 자라는) 공동체를 구축하여 우리 300만 인천시민 모두가 게이트키퍼 즉, 생명사랑지킴이가 될 수 있도록 시민운동을 전개하겠습니다.

끝으로, 평화와 공존의 시대를 열어갈 동아시아 시민 교육을 시작하겠습니다.

올해 우리교육청은 미래를 위한 새로운 교육의 길을 내딛습니다. 바로 동아시아 시민교육입니다.

앞으로 세계의 중심은 동아시아가 될 것이고,

동아시아 시민이 평화와 공존, 번영의 시대를 이끌어 갈 것으로 많은 분들이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변화를 주도할 교육적 준비가 필요합니다.

인천은 동아시아 최대의 관문도시이자 국제도시로서의 위상을 갖추고 있어 동아시아 시민교육을 준비할 최적의 도시입니다.

동아시아 시민교육은 인천, 대한민국을 뛰어넘는 교육임과 동시에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는 인천과 대한민국에 대해 바로 아는 교육이기도 합니다.

동아시아 시민교육은 인천바로알기부터 시작될 것입니다.

우리 인천아이들이 인천의 지리·역사‧문화적 특색을 바로 알고 인천, 대한민국, 동아시아 지역의 다양하고 복합적인 현상을 이해하고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찾는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동아시아 시민학교 운영, 다국어교육 및 역사·평화교육 강화, 국제교류 활성화 등을 통해 우리 인천의 학생들은 평화와 공존, 번영의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미래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하게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도 교육감은 이택상주(麗澤相注), ‘두 개의 맞닿은 연못이 서로 물을 대며 마르지 않는다’라는 사자성어는 서로 협력하며 함께 발전하고 성장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인천교육이 인천의 자부심이 되고, 우리 아이들의 희망찬 길이 되기 위해 이택상주(麗澤相注)의 자세로 인천교육의 미래를 빈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