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호선 신정차량기지 특수차 사고 조치 완료…오전 7시 46분부터 정상 운행
상태바
2호선 신정차량기지 특수차 사고 조치 완료…오전 7시 46분부터 정상 운행
  • 권오준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호선 신정기지 내 충돌한 특수차 조치 완료…오전 6시부터 열차 투입 시작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 구간 오전 7시 46분 현재 열차 정상 운행 중
사고 후 정상 운행 재개 전까지 대체운송수단 투입해 고객 불편 최소화 노력
“사고 및 운행 지장 죄송…원인 조사해 같은 사고 재발 방지할 것”

[경기eTV뉴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오전 2시 10분경 신정차량기지 내 발생한 특수차 충돌사고로 2호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 운행에 지장이 발생했던 사고와 관련, 오전 4시 50분 경 사고가 발생한 특수차는 복구를 완료하였고, 이후 7시 46분부터 해당 구간의 운행을 정상적으로 재개했다.

해당 구간은 이후 오전 6시 경 열차 2대(평상시는 열차 3대 운행)가 투입되어, 서행 운행(약 시속 30km) 중이던 상태였다.

사고차는 기지 내에서 단전 후 작업용으로 사용하던 차량으로, 기지 진입 중 제동불능으로 출고선 차단막과 충돌했다. 이로 인해 기지 내 광케이블이 절손되어 기지 내 신호와 통신 장애가 발생해 신정지선 열차 운행에 지장이 발생했다.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공사는 사고 후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승객을 위해 까치산~신도림역 사이에 대체운송수단(대형버스 1대, 승합차 3대)를 투입하여 정상 운행 재개 전까지 대체 수송을 실시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사고로 인해 신정지선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혀내 동일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