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안성환 의원,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원주민 이주대책과 기업들의 이주단지를 보장하라”
상태바
광명시의회 안성환 의원,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원주민 이주대책과 기업들의 이주단지를 보장하라”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민과 기업들의 눈물위에 세워지는 테크노밸리는 안돼

[경기eTV뉴스] 광명시의회 안성환 의원은 시정질문에서 74만평 광명시흥테크노밸리의 개발에 있어 광명시에서 주도적으로 원주민과 기업들을 대변해달라고 주문하였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광명의 일자리 창출, 경제적 효과, 자립도시 등 광명시 제2도약의 발판이 되는 것으로 적극 추진해야 하지만 74만평 안에 생활해온 주민과 업체들에겐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그들의 눈물위에 세워지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가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고 강조하였다.

광명시의회 안성환 의원,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원주민 이주대책과 기업들의 이주단지를 보장하라”
광명시의회 안성환 의원,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원주민 이주대책과 기업들의 이주단지를 보장하라”

안 의원은 현재 원주민은 4개 마을에 57가구 거주하고 있는데 경기도시공사에서 진행하는 이주단지는 서울광명고속도로 구석에 몰아넣고 있어 소음과 분진에 시달리게 된다고 주장하면서 그들은 오랜 터전을 잃고 새로운 정착지에 기반시설 하나 없는 곳으로 내몰리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인근에 시흥장현지구 등은 이주단지를 능곡역 역세권에 배치하는 것을 보면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주장하면서 광명시는 공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제78조에 따라 마땅히 지자체에서 주도적으로 위치와 기반시설을 챙겨야 한다고 하였다.

또한 74만평 내에 기업은 약 160여개가 산재 되어 있는데 그들은 개발을 위해 먼저 자리를 비워주기 위한 이사를 해야 한다, 그리고 어디엔가 불법으로 지내다가 다시 산단 등으로 입주를 해야 한다, 결국 기업들을 불법으로 만들어 범법자로 내모는 것이라며, 2번 이사를 하게 되는 만큼 이주비를 강화 하고 가(임시) 이주단지를 만들어 줘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하남 미사지구 등은 가 이주단지를 만들어 기업들의 이주대책을 만들어 준만큼 광명시가 경기도시공사, LH와 적극 협의하여 기업들의 이주대책을 수립하라고 말했다.

답변에서 박승원 광명시장은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 및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의하여 수용되는 지역의 주민 및 업체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하였다.

이어서 도시재생국장의 답변에서는 이주자 택지를 주거환경이 양호한곳으로 배치하고 기반시설 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고, 기업들에 대해서는 임시 이주단지 등 2번을 이사하게 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하겠다고 답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