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실학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소풍, 내가 만드는 실학박물관 기획전시 유물
상태바
2019 실학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소풍, 내가 만드는 실학박물관 기획전시 유물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김태희)에서는 2020년 3월 1일까지 개관 10주년 기념 기획 전시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라는 소장품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실학박물관의 대표유물인 혼개통헌의, 김육 초상화 등 50여점이 전시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실학박물관에서는 12월 7일 토요일과 8일 일요일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시연계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다양한 전시유물 중 지난 6월에 보물 제2032호로 지정된 ‘혼개통헌의’와 김육 초상화 등 실학자의 초상화를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혼개통헌의’는 중국을 통해 전래된 서양의 천문시계인 아스트로라브(Astrolabe)를 실학자 유금(柳琴, 1741~1788)이 조선식으로 해석해 1787년(정조 11)에 만든 천문시계다. 이 천문시계는 14세기 기계시계가 고안되기 전까지 고대와 중세 여행자들에게 가야 할 방향과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는 가장 정교하고 정확한 시계였다. 이 유물을 도예전문가가 백자로 직접 구워 기본 모형을 제작하였다. 그 위에 색칠을 해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 간다.

또한, 실학박물관에서는 실학자들의 초상화를 다수 소장하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김육 초상화 3점과 김석주 초상화 1점은 중국화가가 그린 것으로 17세기 중국 초상화의 유입과 그에 대한 인식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공개한 추사 김정희의 나이 47세와 54세에 그린 초상화 초본은 지금까지 알려진 초상화와는 전혀 다른 유형이라 전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이들 실학자의 초상화를 3D펜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

실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소장품 전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도 관람하고 대표 유물을 자기만의 작품으로 만들어 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참가는 당일 실학박물관 로비에서 직접 신청하고 참여하면 된다. 박물관 입장료와 참가비는 무료다.

2019 실학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소풍, 내가 만드는 실학박물관 기획전시 유물
2019 실학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소풍, 내가 만드는 실학박물관 기획전시 유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