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청개구리 복원, 국가 차원에서 풀어가도록 해야”
상태바
“수원청개구리 복원, 국가 차원에서 풀어가도록 해야”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율천동·구운동·서둔동)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사진 : 수원시의회 제공)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사진 : 수원시의회 제공)

[경기eTV뉴스]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복원 사업은 수원시를 넘어 국가 차원에서 풀어가도록 해야 합니다.”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율천동·구운동·서둔동)이 27일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원회(위원장 조석환) 회의실 앞에서 수원청개구리 복원 사업의 방향 전환을 강조하며 한 말이다.

이날 김호진 의원은 제347회 제2차 정례회 중 진행된 도시환경교육위원회의 수원시 환경국 환경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위와 같은 취지로 요구했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청개구리는 1980년 수원에서 처음 발견했다. 2012년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보호종으로 지정됐고, 경기 파주, 충북 주덕, 충남 아산 등 경기만 일대 논에서 소수가 서식한다.

지난 2016년에는 환경부에서 약 4억5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일월저수지에 약 1천200㎡ 규모로 수원청개구리 인공 서식지를 만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에서 발견된 수원청개구리는 단 한 마리도 없었다.

수원시의 수원청개구리 복원 관련 사업은 큰 틀에서 인공 서식지 복원 사업과 모니터링 사업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 복원 사업은 잘못된 사업, 실패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자연이 아니라 인공으로 만들다 보니, 면적도 좁아 오염에도 취약하고, 비가 오거나 하면 환경도 바뀌어 청개구리가 살 수 있는 곳이 못 된다는 얘기다.

“인간이 자연을 컨트롤하려는 생각을 이제는 바꿔야 한다”고도 했다. 수원청개구리 모니터링 사업도 시 자체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생각이다.

특히 김 의원은 “국가 차원에서도 생물다양성 보존, 멸종위기종 보존에 대한 사업이 있기에 정부 차원의 사업으로 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국가적 차원에서 풀어나갈 수 있도록 수원시가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 이 기사는 홍재언론인협회 공동 취재로 작성됐습니다. 홍재언론인협회 회원사는 뉴스피크, 뉴스라이트, 일자리뉴스 뉴스잡, 경기중앙신문, 경기eTV뉴스, 뉴스타워, 뉴스인오늘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