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방역 골든타임 놓치지 않겠다”…포천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추진
상태바
“ASF 방역 골든타임 놓치지 않겠다”…포천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추진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적·자발적 방역 프로세스 도입으로 눈길

[경기eTV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지속적으로 발견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북부에서는 연천군과 파주시가 발생지역으로, 인근 포천시와 동두천시, 양주시 등이 완충지역으로 묶여 총기 포획이 금지되어 방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었다.

포천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추진
포천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추진

하지만 24일 환경부 등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이 금지돼 있는 완충지역에 대한 총기 포획이 10월 28일부터 농가주변을 우선적으로 포획하여 단계적으로 허용된다고 밝혀져 야생멧돼지 포획에 또 다른 전환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포천시에서는 개체수가 많은 야생멧돼지를 포획틀과 포획트랩으로 잡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ASF 확산 방지 및 양돈농가 피해 예방을 위한 총기포획 허용을 환경부 등 관련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포천시는 건의문에 포천, 양주, 동두천 등 방역전선(war front)의 멧돼지로부터 감염되지 않도록 보호하고, 교차감염 및 확산의 확률을 가장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줄이는 최선의 방법은 단계적인 총기포획임을 강조하며 동시적인 시군별 민관군 합동 멧돼지 총기포획 허가를 요청하였다.

아울러 포천시는 9월 17일 ASF 발생이후 매일 오전에 개최되는 범정부 방역회의를 통해 경험이 많은 포천양돈농가 및 관계공무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선진사례, 현장여건 등을 고려하여 문제점을 도출하고 중앙 방역 정책 개선을 지속적으로 건의하여 결국 총기 포획 허가를 받아내는 성과를 거두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방어선을 사수하기 위해 포천시는 24시간 행정력 및 군병력을 총동원하여 최고수준의 방역 매뉴얼을 운영하며 철통방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야생멧돼지로부터 포천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포천시는 28일부터 총기포획이 시작되면 전문 포획단을 구성하여 순차적으로 포획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