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본격추진 신호탄
상태바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본격추진 신호탄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보상설명회 많은 관심 속 마쳐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본격추진 신호탄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본격추진 신호탄

[경기eTV뉴스] 인천도시공사(사장 박인서)는 16일 16시 서구청 대강당에서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보상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27일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확정 고시됨에 따라 본격적 사업추진 및 보상절차에 앞서 주민들의 궁금증 해소와 소통을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번 보상설명회는 사업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및 지장물건 소유자, 이해관계인 등 지역주민 250여 명이 참석하는 등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됐으며, 보상추진일정, 보상전반에 대한 질의응답이 폭넓게 이뤄졌다. 특히 별도 상담부스를 마련하여 적극적으로 보상 및 사업관련 상담을 실시한 결과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최상옥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019년 4월부터 주민대책위, 사업시행자, 인천시, 인천서구가 함께 정례회의를 6차례 진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통해왔으며, 주민들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아울러 검암역세권 사업도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성공적인 사업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은 2018년 국토교통부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에 포함된 사업으로, 2024년까지 서구 검암동·경서동 일원 793,253㎡에 7천호의 공동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도시공사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기본조사 등 본격적인 보상업무에 착수할 계획이며, 빠르면 2020년 6월경 협의보상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의원 보상1팀장은 “앞으로도 주민들과의 밀접한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갈등을 최소화함으로써 보상업무를 원활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