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6일까지 과거와 미래 잇는 축제의 장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개최
상태바
10월 3~6일까지 과거와 미래 잇는 축제의 장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개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인화락, 여민동락의 길’ 주제로…관람객, 지역주민 모두가 행복한 축제, 글로벌 축제로 도약

[경기eTV뉴스]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가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인인화락, 여민동락의 길’이라는 주제로 화성행궁, 장안공원, 연무대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개최한다.

‘행복한 왕의 행차, 수원행행(行幸)’ 정조대왕 능행차.
‘행복한 왕의 행차, 수원행행(行幸)’ 정조대왕 능행차.

과거와 미래를 잇는 축제의 장, 시민 참여와 화합의 장인 수원화성문화제는 1964년 수원시민의 날을 기념하여 ‘화홍문화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하여 수원시민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 성장한 축제로 2018. 경기도 대표 관광축제,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로 선정되었다.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많은 부분 달라진 모습으로 관광객을 맞이한다. 수원화성 곳곳에서 수원화성문화제의 보물 같은 프로그램과 변화된 포인트들을 직접 찾아 즐길 수 있는 재미를 마련했다.

수원화성문화제는 관광객의 관람동선과 프로그램의 주제로 따라 공간을 구성했다.

A존은 화성행궁과 행궁광장 일원으로 주제프로그램을 주야로 운영하고, B존은 장안공원 일원으로 시민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C존은 화홍문과 북동포루 일원으로 젊은 감각의 야간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D존은 장안문과 행궁광장, 연무대를 지나는 코스로 정조대왕 능행차와 야조를 개최한다. 각 공간의 연결은 스탬프 투어, 등불축제, 포토존을 운영하여 재미있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과거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디자인 부스를 설치한다. 5개의 돔으로 손, 귀, 눈을 즐겁게 할 체험형 공연 프로그램인 ‘행궁오락관’, 책과 함께하는 ‘어린이 규장각’ 등 다양한 신규 체험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혜경궁 홍씨 진찬연.
혜경궁 홍씨 진찬연.

화성행궁은 ‘정조대왕’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낮부터 밤까지 개최한다. 원행을묘정리의궤 속 별미를 만날 수 있는 ‘조선별미극장’, 친림과거시험을 유머스럽게 재해석한 ‘뭔가 좀 색다른, 과거시험 보는 날’, 혜경궁 홍씨 진찬연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미디어아트 진찬연 ‘한중록 1795’ 등 행궁 구석구석에서 과거의 정취와 현대의 기술이 어우러진 다양한 전시·공연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화서문과 장안공원 일원에서는 시민 제안 및 공모로 선정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시민들이 함께 완성하는 능행도 ‘정조 예술로 품다’, 천연 돌가루로 그림을 그리는 ‘석채화 수원화성그리기’, 청소년과 청년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달빛가요제’ 등 다양한 체험과 공연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수원천과 화홍문 일원에서는 빛과 조명이 어우러지는 등불축제를 시작으로 고품격 하우스 콘서트 ‘달빛살롱’, 성곽을 배경으로 펼치는 DJ 공연 ‘굿-파티’ 등 최신 트렌드에 맞는 젊은 감각의 공연과 야간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정조대왕의 이야기를 다양한 형식으로 담아낸 공연과 행사로 축제 볼거리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10월 3일 개최하는 개막난장 ‘품’은 정조대왕의 화성축조를 테마로 수원화성의 품격을 세상에 널리 알리고 수원화성문화제의 화려한 서막을 알리는 공연이다. ‘품’ 형태의 개방형 열린 무대를 설치하고 좌석이 없으며, 빛과 소리에 중점을 둔 공연을 진행한다.

10월 4일, 5일은 미디어아트 진찬연 ‘한중록 1795’는 유료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진찬연이 실제 거행되었던 역사적 공간인 봉수당에서 224년 만에 화려한 공연으로 부활시켰다. 진찬연의 원형을 지키면서 혜경궁 홍씨의 한 많은 이야기를 미디어아트와 궁중무용 등을 활용,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10월 6일은 정조대왕 능행차가 ‘행복한 왕의 행차, 수원행행(行幸)’의 이름으로 펼쳐진다. 서울시와, 경기도, 수원, 군포, 화성시 등 여러 지자체가 공동으로 개최. 5,000여명의 행렬인원과 말 552필이 참여하는 우리나라 최대 거리 퍼레이드이다. 능행차 종료 후 공연팀과 관람객이 함께 어울리는 피날레 공연을 화성행궁 광장에서 개최하여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퍼레이드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폐막연 야조.
폐막연 야조.

10월 6일 능행차 종료 후 연무대 일원에서 정조대왕이 행차 넷째 날 거행한 야간 군사훈련을 화려한 공연으로 재현한 ‘야조’가 폐막공연으로 개최한다.

수원시는 축제기간 관광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종합상황실, 물품보관함, 미아보호소 운영 등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행사장 곳곳 전문 안전요원과 자원봉사자를 배치하여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주민이 행복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성안마을 잇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행궁동 내 카페와 음식점 200개소를 ‘함께가게’로 지정·운영하고 축제 먹거리 홍보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였다.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능행차 유료관람석 판매 포함 유료프로그램을 3종에서 5종으로 확대하고 굿즈 상품인 보틀, 에코백, 돗자리, 수원이 망토 4종을 제작·판매하여 축제 수익성을 개선하고자 노력하였다. 굿즈 상품은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다.

10월 3~6일까지 과거와 미래 잇는 축제의 장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개최
10월 3~6일까지 과거와 미래 잇는 축제의 장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개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