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과 가래가 있으면서 걸으면 숨이 차는 느낌이 있다면?
상태바
기침과 가래가 있으면서 걸으면 숨이 차는 느낌이 있다면?
  • 양정민 기자
  • 승인 2013.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의심

▲ 안산산재병원 내과과장 김지홍
기침과 가래가 있으면서 걸으면 숨이 차는 느낌이 있어 진료실을 찾는 중년 혹은 노인들이 있다. 감기 혹은 노화의 일종으로 생각하거나 불편함이 적어 무심코 지내는 경우가 많은데, 검사를 해보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라는 다소 생소한 진단을 받고 의아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COPD 발병의 주된 원인은 흡연이며, 산업체 혹은 환기가 되지 않은 주거지에서 조리와 난방으로 발생하는 실내 공기오염도 관여된다. COPD는 이러한 유해한 먼지의 장기간의 흡입으로 기도에 만성염증이 생겨 기도에 공기흐름이 나빠지거나 폐장 자체가 파괴되는 질환이다. 미국의 경우 약 90%의 환자들이 담배를 피우거나 흡연 경험이 있었다. 흡연자중에 COPD가 발생하는 경우는 20% 정도인 것으로 추정하지만, 증상이 없는 환자에서 진단이 늦어지고 환자의 인지도가 낮기에 이보다 더 높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하루에 한갑씩 20년 이상 흡연을 한 45세 이상의 한국인의 COPD 유병율은 35.6%에 이르며 흡연량이 많을수록 그 빈도는 높아지는 결과가 나왔다.
앞에서도 잠시 밝혔듯이 만성기침, 만성객담, 호흡곤란 등이 주된 증상이며, 호흡기감염 빈도도 높으며 여러 합병증이 발생하여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중증에 이르게 되면 저산소증이 생기기에 산소흡입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호흡기 질환뿐만 아니라 심장병, 골다공증, 우울증/불안증, 근육약화와 같은 다른 전신 질환이 더 흔히 동반된다. 이러한 동반질환이 있으면 COPD 환자에 나쁜 영향을 끼쳐 입원과 사망이 더 많다. 주된 진단법은 기도폐쇄 소견을 확인하는 폐기능검사이다.
치료로는 질환의 경중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기관지 확장제, 거담제, 진해제이며 세균 감염 소견이 관찰되면 항생제를 투여하게 된다. 독감과 폐렴구균 예방접종 등도 필요하다. 중증 급성 악화시에는 약 10일 정도 부신피질호르몬을 사용하기도 한다. 약물요법외에 운동요법을 통하여 운동능력을 향상시키는 것도 장기적인 예후 측면에서 중요하다.
일단 이 질환이 발생하면 완치가 어렵고 점차 진행하는 특성이 있기에 질환 발생의 주된 원인인 흡연을 중단하는 일이 급선무이다. 비흡연가에게도 발생할 수 있지만 흡연을 한 경우에는 증상이 없더라도 의사와 상담을 하여 조기에 질병을 진단하여 치료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