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조명하지 않은 여자의 일생! 이제 문화로 느끼다!
상태바
역사가 조명하지 않은 여자의 일생! 이제 문화로 느끼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종과 정순왕후의 너무나도 짧은 사랑, 그리고 긴 이별...‘영영이별 영이별’

[경기eTV뉴스]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오는 10월 6일 다산아트홀(남양주시 다산 중앙로7)에서 조선의 여섯 번째 임금 단종과 그의 비 정순왕후의 애달픈 사랑이야기를 그린 ‘영영이별 영이별’을 개최한다.

‘영영이별 영이별’은 ‘미실’로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김별아 작가의 작품으로 역사가 조명하지 않았던 여자의 일생을 박정자(배우), 이자연(해금), 이정엽(기타)이 함께해 눈을 감고도 극에 몰입할 수 있는 드라마 콘서트로 선보인다.

수양대군(세조)의 명으로 영월로 귀양을 간 단종이 다섯 달 만에 사사당하자 조선의 여섯 번째 왕 단종의 비 정순왕후 송씨는 여든둘에 홀로 세상을 떠나기까지 서인에서 걸인, 날품팔이꾼, 뒷방 늙은이로 가혹한 운명을 살아간 여인이다.

죽는 날까지 침묵해야 했던 자신의 기구하고 애달픈 사연을 정순왕후의 혼백이 되어 단종에게 전하는 이야기를 배우 박정자의 깊숙한 음색으로 들을 수 있다.

또한 역사가 조명하지 않았던 여자의 일생을 통해 시공을 초월한 관람객과의 공감대를 형성해 인생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영영이별 영이별’ 공연예매는 남양주시티켓예매(https://culture.nyj.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하며(1층 20,000원, 2층 10,000원), 그 밖의 공연에 대한 문의는 남양주시청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다산아트홀(☏ 031-590-4361, 4358)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다산아트홀에서 오는 19일(토) 오후 5시에 경기문화나눔31 ‘경기팝스앙상블’과 함께하는 퓨전 콘서트와 문화가 있는 날인 30일(수) 오후 8시에는 SAC ON SCREEN(영상으로 즐기는 문화공연) ‘연극 달래이야기’를 모두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역사가 조명하지 않은 여자의 일생! 이제 문화로 느끼다!
역사가 조명하지 않은 여자의 일생! 이제 문화로 느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