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지방세 세무컨설팅에 기업들 ‘好好’
상태바
찾아가는 지방세 세무컨설팅에 기업들 ‘好好’
  • 오재빈 기자
  • 승인 2019.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상반기 53개사 158억원 자진신고…10월 관내 산단서 설명회

[경기eTV뉴스] # 메가스터디교육(주)는 지난 7월 처인구 양지면에서 운영 중인 학원 건물을 증축한 뒤 증가 부분에 대한 취득세를 어떻게 산정할 지 궁금해 용인시에 컨설팅을 신청했다. 시 공무원은 현장을 방문해 건물구조까지 확인한 뒤 건물과 지목변경 등에 따른 과세표준을 계산한 컨설팅 결과 공문을 보내왔다. 덕분에 회사에선 마음 편하게 세금을 납부했다.

용인시는 12일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지난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찾아가는 지방세 세무컨설팅’ 제도가 이처럼 여러 기업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청 전경

많은 기업들이 건물 신축이나 증축 후 취득세 등 지방세 신고 시기를 놓치거나 신고를 잘못해 세무조사를 받고 가산세까지 물기도 하는데 용인시가 먼저 컨설팅을 해주니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세무컨설팅을 통한 취득세 등 지방세 자진신고 금액이 2017년 92건 330억원, 2018년 95건 237억원에 이어 올해는 상반기에만 53건 158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매년 정례적으로 신고하는 국세와 달리 건물 신축 등에 따른 취득세 신고는 수년에 1건 정도만을 하게 되므로 세무사의 자문을 받는 것조차 쉽지 않기 때문에 컨설팅 수요가 그만큼 많다는 것이다.

시는 기업들의 호응이 이어짐에 따라 지난해 지방세 전문지식을 갖춘 세무공무원을 컨설팅 전문관으로 지정해 건물 신축·증축 등으로 신고를 해야 할 기업을 찾아 전문적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

또 세무지식이 필요한 기업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돕기 위해 오는 10월엔 지식산업센터나 산업단지 입주예정 기업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세무 설명회’를 열어 감면·비과세 등을 포함한 다양한 지방세 안내를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방세 세무컨설팅은 기업의 입장에선 가산세 부담을 덜고 시 입장에선 적기에 세금을 징수할 수 있는 윈윈의 제도”라며 “앞으로도 기업에 재정적, 물리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