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시장, "시민안전 최우선, 힘 모아 개통에 최선 다하자"
상태바
정하영 시장, "시민안전 최우선, 힘 모아 개통에 최선 다하자"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시장, 김포골드라인운영 노동조합 방문 떨림현상 점검
‘제3차 김포도시철도 개통연기 시민 설명회’ 연기

정하영 시장이 10일 김포도시철도 양촌차량기지를 방문, 김포골드라운영(주)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갖고 안전한 운행을 위한 철저한 점검을 당부했다.

‘제3차 김포도시철도 개통연기 시민 설명회’를 연기했다
정하영 시장, 김포골드라인운영 노동조합 방문 떨림현상 점검

정하영 시장은 "차량 진동 해결 방안과 시민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기저기 자문을 받으러 다니고 있다. 오늘은 노동조합의 의견을 들으려 왔다"며, "김포시 공직자와 도시철도 운영사, 노동조합이 함께 힘을 모아 빠른 시일 내에 개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김포골드라인운영(주) 노동조합 이재선 위원장은 "시민들의 질책 겸허히 듣고 있다. 앞으로 더욱 안전한 도시철도가 될 수 있도록 전문가를 초빙해 직원 역량 강화 직무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뒤 "탈선방지레일 시공 등 추가적인 안전장치를 마련해 국토부에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했다.

노동조합과의 간담회 후 정하영 시장은 차량기지 내 차륜삭정 현장을 찾아 차륜삭정 과정에 대해 설명을 들은 후 김포공항역까지 차륜삭정을 완료한 차량과 삭정하지 않은 차량을 번갈아 탑승, 차량 떨림현상을 비교 확인했다.

정하영 시장은 "차륜을 삭정한 차량에서는 떨림현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지만 삭정하지 않은 차량에서는 몇몇 구간에서 차량진동을 느낄 수 있다"며 "속도가 떨어지면 확실히 진동이 줄어드는 것이 확인된다. 최고속도 및 표정속도를 늦춰 운행하는 방안을 마련해 국토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포시가 13일 예정이던 ‘제3차 김포도시철도 개통연기 시민 설명회’를 연기했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5일 정하영 시장의 긴급 기자회견은 물론, 8일, 9일 운양동 아트센터와 사우동 아트홀에서 잇따라 시민 설명회를 열었다.

이어 13일(토)에도 추가 설명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국토교통부 등 관련 기관과의 협의 이후로 연기를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