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심장 폴란드를 다녀와서
상태바
유럽의 심장 폴란드를 다녀와서
  • 편집부
  • 승인 2012.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종례 새누리당 경투위 간사 <연수일기>
▲ 금종례 경기도 의회 의원 (새누리당 경투위 간사)

7박 9일간 일정으로 유럽의 심장 폴란드, 유럽으로 열린 창 상트페테르부르크, 절제의 나라 독일 프라이부르크 등 국외연수를 다녀왔다. 필자는 출국하기 전 경기도 국외공무 심사위원회에 참석하여 연수단을 대신하여 경제투자위원회 연수목적, 인원, 내용, 비용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을 드렸고 무사히 심사에 통과 되었다. 그동안 국외연수 하면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았고 도민들 따가운 시선에 변명할 여지도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필자가 소속된 경제투자위원회는 연수목적부터 차별화 되었고 2년 동안 적립해 놓았던 자비를 포함해서 연수를 하게 되었다.

연수단 일행은 약 14시간의 긴 비행을 통해 유럽 땅을 밟게 되었다. 절제의 나라 독일 프라이부르크 에너지마을을 방문하여 최고의 에너지 자원인 태양광 주거시스템과 재활용을 통한 우수 에너지 정책을 보고 경기도에도 시범 에너지 마을 조성 등 정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다음은 유럽의 심장 폴란드 바르샤바 현지에 진출한 중소기업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운화실업 폴란드 현지법인 박장원 사장께서 설명을 해주셨는데 운화실업은 1997년도에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합작투자 회사로써 현지 직원 118명이 근무하는 강소기업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독일․프랑스․우크라이나․우즈베케스탄 등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현 매출 900만 달러를 수출하는 중견기업으로 성장시켰다고 한다. 1999년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인 대우가 망하면서 현지에 진출했다가 많은 기업들이 다시 고국으로 돌아갔음에도 불구하고 온 몸으로 회사를 지켜온 박사장님 스토리는 마치 서바이벌 게임과도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운화실업은 필자의 지역구인 화성시 마도 산업단지 내에 있기 때문에 더더욱 박사장님의 지난 세월의 아픔이 가슴을 짠하게 하며 지금도 성공스토리가 귓전을 간지럽힌다.

다음은 물라바 현지법인 LG전자 공장방문 기업현황 파악 및 투자관련 폴란드정부 인센티브제도 협약에 대한 내용을 듣고 또 궁금한 사항은 질문들을 통해 알 수 있었다. 법인세 100%감면, 현지인 고용창출과 복지혜택에 대해 듣고 경기도 외자유치관련 정책에 대해서 좋은 대안을 제시할 생각이다. 놀라운 사실은 시장점유율 1위라는 것이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보면 아파트 베란다에 LG․삼성브랜드가 눈에 많이 보였고, 거리에는 현대․기아자동차를 흔하게 볼 수 있었다. 자랑스런 대한민국이 세계 경제역사에 가장 짧은 시간 안에 OECD 11위권에 있는 우리나라가 새삼 자랑스럽게 느껴졌다.

다음은 유럽으로 열린 창 러시아 모스코바 GBC(경기비지니스센터) 방문으로 어쩌면 금번 국외연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곳이다. 경기도&모스코바 GBC는 2006년 경기도가 설립한 모스코바 비즈니스 센터이다. 경기도내 중소기업체가 신흥시장인 러시아진출을 돕기 위해서 설립했고, 김성환(고려인)소장과 함께 2명의 현지 여직원이 근무 하고 있다. 모스코바의 비싼 임대료 때문에 중심지역을 벗어나 외각에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 뿐만 아니라 좁은 공간에 내구연한이 7년이나 지난 사무기기 및 집기들이 눈에 거슬렸다. 모스코바 GBC에서 가장 시급한 애로사항은 한국말을 잘하는 현지인과 사무용품 교체, 전시실 확대 등 이었다. 만약 현지에 와 보지 않았다면 현장감 있는 의정활동을 못했을 것이다. 우리 경제투자위원회 연수단일행은 금번 모스코바 GBC 방문을 통해서 추경에라도 예산을 반영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동의했다.

필자는 금번 국외연수를 통해서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느낀 점 을 경기도민을 위한 에너지 정책과 경제정책, 일자리 정책, 외자유치에 최대한 반영하고자 한다. 끝으로 연수일기를 마무리 하면서 문득 국외공무 심사위원님들의 말씀이 귓전을 맴돈다. 의원님들 공부만 하지 마시고 여행도 하고 귀국하라는 말씀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