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 유·도선장과 수상레저사업장 특별점검 및 불법행위 단속
상태바
서울시, 한강 유·도선장과 수상레저사업장 특별점검 및 불법행위 단속
  • 권오준 기자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6월 16일까지 한강의 12개 유·도선사업장 및 12개 수상레저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 분야 점검 및 불법 영업행위 등에 대해 일제히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서울시, 한강 유·도선장과 수상레저사업장 특별점검 및 불법행위 단속 ⓒ 경기eTV뉴스

이번 특별 점검은 매월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수상시설물 안전 점검과는 별개로 지난 5.29일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하여 한강의 유람선등 유선 및 수상레저기구에 대한 안전사고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수상안전사고를 철저히 예방하고자 시행한다.

서울시는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직후 5.31일과 6. 2일 두 차례에 걸쳐 구명장비, 정원 초과,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긴급 안전 점검을 실시하였으며, 6. 4일에는 한강 내 모든 수상업체의 대표자가 참석하는 회의를 소집하여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특별점검 대상은 한강 내 유․도선사업장 12곳과 수상레저사업장 12곳이며, 중점 점검사항은 안전검사 수검 및 안전 장비 착용 등 안전 규정 준수 여부와 음주 운전 및 주류 반입 등 각종 불법 영업행위이다.

점검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장 시정 조치하고 중요한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행정처분 및 사법기관에 고발조치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선박분야, 구조・안전진단 등 각 분야의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하여 한강 수상시설물과 운영 전반에 대한 안정성 여부를 검토하여 한강 수상안전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상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송영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운영부장은 “지난 5.29일 발생한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와 같은 가슴 아픈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강 수상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