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명패 달아드려
상태바
오산시,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명패 달아드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25일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곽상욱 오산시장이 나치만 경기남부보훈지청장과 함께 유우국 애국지사의 후손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렸다.

유우국 애국지사(1895~1928)는 1919년 3.1독립운동 참여를 시작으로 독립군 양성을 위한 무관학교 설립, 대한민국임시정부 활동 등을 하였으며, 1927년 독립운동을 위한 군자금 모금활동 등 나라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여 1990년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되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명패를 달아드린 후 독립유공자 유족들의 어려움을 전해 듣고는 “독립유공자 및 유족에 대한 지원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유공자의 예우를 드높이기 위해 국가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독립유공자 및 유족을 시작으로 민주유공자, 국가유공자에게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